성명서

인권유린, 역사왜곡, 경제침탈, 일본 아베정권 규탄한다!

 

올해는 3.1만세운동 100년이 되는 해이고, 몇일 뒤면 일제 식민지로부터 해방된 815, 74년을 맞이하게 된다. 그러나 일제로부터 해방은 되었으나 일본 아베정권은 다시금 우리나라를 경제적으로 침탈하고 있고, 끊임없는 역사왜곡과 반인륜적인 인권침해 및 범죄행위에 대해 사과는 커녕 거꾸로 경제보복을 가하고 있다. 참으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는 일본이 저지른 불법적이고, 강제적이고, 폭력적 만행과 인권유린을 기억하고 있다. 그동안 우리는 일본 아베정권에게 끊임없는 사죄와 배상을 요구하였다. 20만명의 청소년들이 일본군인들의 성노예로, 일본이 일으킨 전쟁터로, 강제로 끌려갔고, 지금 할머니가 되어 생존해 계신 분들은 불과 20여분이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게 저지른 일본의 만행에 대하여 아베정권은 사죄하고 배상해야 한다. 유엔국제인권본부를 비롯하여 전세계 인권을 지키려는 시민들은 세계역사상 가장 참혹한 범죄를 저지른 일본에게 사죄하고 배상할 것을 권고해 왔다. 또한 일본 전범기업을 위해 강제로 끌려가고, 강제로 동원된 노동자들에 대한 사죄와 배상도 없었다. 이번에 우리나라의 대법원에서 일본기업은 강제 징용된 분들에게 배상하라고 결정한 것은 너무도 당연한 상식이다.

 

아베 정권은 또한 국제 경제 질서를 무시하고, 한편으론 경제보복을 그리고 또 한편으론 군대를 갖는 헌법 개정을 통해 아시아의 맹주로 새로운 군국주의 부활을 꽤하며 한반도의 평화를 원치 않고 있다.

 

이번의 경제보복 조치도 아베정권의 야만적 침략성을 드러낸 것으로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한다.

 

우리는 일본의 제2의 침략, 경제보복에 맞서 시민들과 함께할 것이다. 과거 침략의 역사를 부정하고, 제2의 경제보복과 경제침략을 일삼는 아베정권의 폭거에 맞설 것이다. 다시한번 일본 아베 정권은 경제보복 조치의 즉각적인 철회와 인권유린에 대한 반성과 사과에 나설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아베정권은 경제보복 철회하라!

-아베정권은 성노예만행 사죄하라!

-아베정권은 성노예만행 배상하라!

-아베정권은 강제징용 사죄하라!

 

2019812일 원주인권네트워크

(원주시민연대, 원주여성민우회, 원주가정폭력성폭력상담소, 원주청소년성문화센터, 원주장애인부모연대, 강원장애인차별철폐연대, 보건의료노조 원주연세의료원지부)

 

댓글 남기기